기상천외 중국

나홀로 우뚝 선 고공 ‘별장 무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고립된 듯 산(?)위에 홀로 서있는 무덤 하나가 중국언론에 보도돼 화제에 올랐다.

중국 후난성 이양시의 한 마을에 위치한 이 무덤은 동네 주민인 차오씨의 부모가 묻혀있다. 현지언론이 마치 ‘별장 같은 무덤’으로 표현한 이 무덤이 이렇게 된 사연은 2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2010년 후난성이 이 지역을 개발하며 무덤의 이장을 요구했으나 차오씨 가족들은 돈이 없어 차일피일 미뤘다. 시간이 흘러 주위의 모든 토지들은 파헤쳐 졌으나 이 무덤 만은 살아남아(?) 희한한 모양이 되버린 것. 특히 최근 차오씨는 무덤이 높아 성묘하는 것이 어려워져 계단을 만들자 현지언론들은 ‘천국의 계단’이라며 큰 관심을 보였다.  
 

현지 당국은 “묘 주위 토지가 매우 비옥해 매각됐다. 토지 소유자와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박종익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