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객기 기장, 운항 중 ‘미쳐’ 대형참사 날 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객들을 태우고 운항중이던 여객기 기장이 ‘미쳐 날뛰어’ 대형참사가 날뻔한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라스베이거스로 향하던 제트블루 에어라인 항공기를 운항중이던 기장이 화장실에서 뛰쳐나와 갑자기 소리를 지르며 난동을 피우기 시작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조종사는 “비행기에 폭탄이 있다. 이란, 이라크, 아프간의 위협을 받고 있다. 비행기가 추락하고 있다.”고 반복적으로 외치며 기내에서 난동을 부렸다.

이같은 장면을 목격한 승객들은 큰 충격에 빠졌고 몇몇 승객들이 나서 기장을 제압했다.

큰 위기에 빠진 항공기는 그러나 때마침 승객으로 탑승중이던 동료 조종사가 나서 항공기를 텍사스 공항에 비상착륙 시키는데 성공했다.

승객들에 따르면 “기장은 물을 찔끔찔금 마시며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였다.” 면서 “기내는 조종사의 난동으로 아수라장이 됐다.”고 밝혔다.

제트블루 에어라인 홍보담당자는 “기장이 건강상의 문제가 있다.”며 짤막하게 해명하고 “모든 승객들은 티켓 요금의 2배에 달하는 보상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연방항공청등 관련 당국은 자세한 사건조사에 나섰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