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돈나보다 부자될 기회?…6128억 걸린 ‘미국판 로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산이 많기로 소문난 마돈나나 저스틴 비버보다 부자가 될 기회가 열린 걸까. 사상 최대 당첨금이 걸린 미국판 로또(메가 밀리언) 복권에 일반인은 물론 유명인사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알려져 눈길을 끈다.

2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일반인은 물론) 심지어 유명인사들도 ‘메가 밀리언’의 광기(열기)에 동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당첨금 4억 7600만 달러였던 메가 밀리언 복권이 지난 28일부로 무려 5억 4000만 달러(약 6128억원)로 상향 조정돼 유명 스타들도 복권 열기에 동참하고 있기 때문.

MTV 리얼리티 쇼 ‘랍앤빅’의 스타 랍 듀덱은 당첨금 상향 조정 전 700달러어치 복권을 구매했으며, 미프로농구(NBA) 워싱턴 위저스의 루키인 크리스 싱글톤 역시 트위터를 통해 복권 구매에 자그만치 1만 달러를 썼다고 밝혔다.

또한 케이블채널 Syfy의 ‘데스터네이션 트루스’의 진행자이자 배우 조쉬 게이츠는 상금을 나눠주겠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힌 것으로 알려졌고, 가수 존 레전드의 약혼녀이자 슈퍼모델인 크리스틴 타이겐 역시 트위터를 통해 “처음으로 복권을 구매해 봤다”고 밝혔다. 그녀는 복권 구매를 위해 이날 오전 4시간 동안 줄을 섰었다고 라스베가스 선이 보도하기도 했다.

메가 밀리언 복권 1등 당첨자는 일시금이나 연금 지급 방식(26년)을 선택할 수 있다. 이번 당첨금을 한 번에 받게 되면 세금을 제하고 3억 8900만 달러(약 4416억원)라고 한다.

하지만 일시금으로 받더라도 이 금액은 오늘날 최고 수입을 버는 마돈나 혹은 저스틴 비버를 포함한 유명인사들의 순자산보다 높으며,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재산인 500만 달러(약 56억원)와는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액수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최대 당첨금이 걸린 이번 메가 밀리언 복권은 오는 30일 추첨 15분 전까지 장당 1달러에 판매되며 당첨 확률은 약 1억 7570만분의 1이다.

한편 역대 최고의 메가 밀리언스 복권 당첨금은 지난 2007년 3월 세워진 3억 9000만 달러로 두 명의 당첨자가 분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