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항우가 방화를? 불에 탄 진시황 병마용 깨어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상에서 불가사의한 것으로 여겨지는 것 중 하나인 중국 진시황 병마용 갱에서 새로운 유물이 처음 일반에 공개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중국이 이번에 공개한 병마용 1호갱의 일부는 불에 탄 흔적이 역력한 무사와 팔과 다리, 목이 부러진 말 등 지금까지와 다른 처참한 모습을 담고 있다.

연구팀은 병마용 1호갱 환풍구와 통로에 있는 병마용이 화재로 피해를 입었으며, 숯이 대량으로 발견된 점으로 미뤄 누군가 고의적으로 불을 지르고 도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지 학계가 추측하는 ‘범인’은 진나라를 멸망시킨 항우다. 진나라가 망하고 유방과 항우가 다툼을 벌이던 시절, 항우가 방화와 도굴을 자행했다는 예측이다.

진시황 병마용박물관 측은 현지시간으로 9일 “지난 20년 간 최대 규모의 발굴 작업을 벌인 결과, 환풍구와 통로에 있던 병마용이 화재로 피해를 입었으며, 도굴과 훼손의 흔적 및 방화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대량의 숯을 발견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2000년의 역사 만큼이나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진시황 병마용은 34년 전부터 대대적인 발굴작업을 통해 진흙으로 만든 무사 1000여 개, 전차와 마차 30여 대가 발굴된 바 있다.

비록 훼손이 심하지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유물은 120여 점. 이들 유물이 잠들어 있던 병마용 1호갱은 지난 4년간 엄청난 물자를 투자해 발굴을 해 왔지만 그 끝이 보이지 않아, 그 규모가 짐작하기 어려울 만큼 거대할 것이라는게 학계의 예측이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