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년간 한 지역 땅만 판 남자 180억원 보물 대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년간 포기하지 않고 같은 지역을 탐사한 두 남자가 결국 엄청난 양의 보물을 발견하는데 성공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6일자 보도에 따르면 레그 미드(70), 리차드 마일드(40) 두 남자는 영국해협 채널제도 최남단의 영국령 섬인 저지섬에서 켈트족의 은화 750㎏가까이를 찾아냈다.

이 은화는 지하 약 1m 깊이에 묻혀 있었으며 3만~5만개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그들이 찾은 은화의 가치가 약 1000만 파운드(약 18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동전의 한쪽 면에는 말의 형상이, 반대 면에는 사람이나 신의 머리 형상이 그려져 있다. 양면은 이끼나 부식 등으로 덮여 있지만 보존 상태는 매우 양호하다.

데일리메일은 “이 은화는 BC1세기에 이곳에 정착했던 켈트족 중 코리오솔리타이(Coriosolitae) 부족이 묻었으며 2000년이 넘는 세월동안 단 한 번도 세상의 빛을 보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 은화를 찾아낸 두 남자는 이곳의 한 농장 주인이 땅에서 옛 은화를 발견했다는 소식을 듣고 보물찾기에 나섰다. 30년 간 섬을 벗어나지 않고 ‘한 우물을 판’ 결과 엄청난 양의 보물을 찾아내는데 성공한 것이다.

마일스는 “금속 탐지기가 매우 강력한 신호를 보냈고 곧장 전문 지질학자와 함께 발굴 작업을 시작했다. 당시만 해도 이렇게 많은 은화를 발견하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고 말했다.

옥스퍼드대학 켈틱족 유물 전문가인 필립 데 저시는 “매우 의미있는 발견”이라면서 “이번 발견으로 단순히 은화 뿐 아니라 누가 이 은화를 사용했는지 등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한편 데일리메일은 이 보물의 소유권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