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글자가 사라진다? 영화 속 ‘마법의 책’ 현실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글자 사라지는 마법의 책 실제로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에는 손을 대거나 다 읽고 나면 글자가 저절로 사라지는 ‘마법의 책’이 등장한다. 영화 속에서만 존재할 것 같은 이 마법의 책을 현실화 하는 것이 가능할까?

최근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작은 출판업체인 이터나 카덴시아(Eterna Cadencia)가 이 마법의 책을 실제로 출간해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특수 잉크를 이용한 이 책은 플라스틱 소재의 봉투에 밀봉돼 있으며, 소비자가 봉투를 열어 책을 펼친 뒤 페이지가 공기 또는 햇볕에 닿으면 약 60일 안에 잉크가 증발하면서 글자가 모두 사라진다.



일명 ‘기다려 주지 않는 책’(The Book That Can’t Wait)이라는 이름의 이것은 소비자들이 책을 사기만 하고 읽지 않는 현상 등을 방지하며, 특히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신인 작가의 작품을 소비자들이 빨리 읽어 인지도를 높이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발명됐다.

이터나 카덴시아의 관계자는 “우리가 책을 사고 읽을 때까지, 책은 몇 날, 몇 달 또는 몇 년을 기다린다. 우리가 책을 사놓고 잃지 않는 것이 책에게는 큰 상관이 없는 일일 수 있지만, 작가에게는 그렇지 않다.”면서 “책을 구입하고 관심을 주지 않는다면, 책도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의 글로벌 광고회사와 공동 기획한 이 책은 출시 하루 만에 초판이 모두 팔렸으며, 출판업체는 조만간 이 기술을 이용해 또 다른 신인 작가의 책을 출간하겠다고 밝혔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