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여자 수영대표 선수 알몸 보려던 변태男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28일(한국시간) 개최되는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현지에서 훈련중이던 중국 여자 수영대표팀이 ‘변태 불청객’ 등장에 곤혹을 치렀다.

최근 영국 리즈 대학 엣지 스포츠 센터에서 훈련중이던 중국 여자수영 선수들은 여자 탈의실 안에 위치한 화장실에 웬 남자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곧바로 센터 측에 이같은 사실을 통고하자 경비 직원들이 이 남자를 붙잡기 위해 나섰다. 화장실에 숨어들어가 문을 잠그고 숨어있던 그는 직원들이 말을 걸자 여자 목소리로 대답하는 황당한 짓도 벌였다.

남성은 간신히 현장을 탈출했으나 결국 경찰에 붙잡혔고 조사결과 영국 청년인 디클랜 크로스비(25)로 밝혀졌다.

카렌 윌리엄스 검사는 “크로스비는 중국 여자 수영선수들이 옷갈아 입는 것을 보기 위해 이같은 짓을 벌였다.” 면서 “과거 성범죄를 저지른 바 있는 상습범”이라고 밝혔다.


크로스비는 지난 2005년 목욕탕에 들어가 여성을 몰래 촬영한 바 있으며 지난 2009년에도 여자 기숙사에 잠입해 강간미수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리즈 대학 측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경비 시스템에 대한 대대적인 재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면서 “올림픽 선수 등 이용자들의 안전과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