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큐 61’ 텍사스 남성에 ‘사형 집행’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큐(IQ)가 불과 61인 남성이 살인 혐의로 사형을 당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에 위치한 헌트빌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마빈 윌슨(54)이 치사 주사(lethal injection)로 인한 사형 집행으로 세상을 떠났다.

윌슨은 지난 1992년 경찰 정보원을 살해한 혐의로 사형판결을 받았으며 20년간 복역하다 이날 형이 집행됐다. 윌슨의 사형이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은 저능아에 해당되는 그의 아이큐 때문.

윌슨의 변호인은 “지난 2004년 실시한 테스트에서 윌슨은 IQ 61로 판정받았다.” 면서 “돌고래 보다 낮은 수준으로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형의 집행을 강하게 반대해 왔다.

이날 윌슨의 변호인은 대법원에 이같은 이유를 들어 사형 집행을 보류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기각당해 결국 전격적으로 형이 집행됐다.  

과거 하급 법원 재판에서 검찰 측은 “IQ 61이라는 결과는 딱 한번 나왔으며 테스트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으며 이를 법원 측이 받아들인 바 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날 윌슨은 창문을 사이에 두고 가족들에게 최후의 작별을 했으며 울지말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호인 리 코바스키는 “대법원의 결정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 면서 “계속해서 텍사스에서 사형이 집행되고 있으며 시민들과 함께 이를 없애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텍사스는 미국 내에서 사형 집행이 가장 많은 주로 사형에 대한 주민 여론과 주지사, 법원의 지지가 높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