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불륜 엄마 ‘돌팔매 사형’ 위기서 구한 자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륜을 저지른 혐의로 돌팔매 사형이 선고된 이란 여성을 두고 인권논란이 뜨겁다.

20여 년 전 결혼해 두 자녀를 둔 사키네 모하마디 아쉬티아니(43)는 5년 전 불륜을 저질렀다가 남편에게 발각됐다. 간통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그녀는 태형 99대를 맞고 5년 간 감옥에서 복역해 왔으나 최근 돌팔매 사형을 선고받았다.

1979년 이란에 도입된 돌팔매 사형은 죄수를 가슴까지 파묻은 뒤 가족과 마을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머리에 돌을 던져 서서히 고통스럽게 사망에 이르게 하는 사형제도다.

이런 판결에 아쉬티아니의 아들 사자트(22)와 딸 파리데(17)가 어머니의 죽음을 막고자 나섰다. 이들은 영국의 이란 대사관 앞에서 “어머니의 반인권적인 돌팔매 사형을 막아 달라.”고 시위를 벌였다.

이 사연이 영국 언론매체들을 통해 알려지자 많은 사람들이 반대 시위에 동참했고 영국 영화배우들이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하기도 했다.

결국 이란 법원은 지난 8일(영국시간) 이 여성의 돌팔매 사형 계획을 취소했다. 사형 선고 자체를 번복할지 아니면 다른 방식으로 사형을 집행할지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언론매체에 따르면 현재 아쉬티아니를 포함한 여성 12명과 남성죄수 3명이 돌팔매 사형 위기에 처했으며 이중 13명이 불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