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무 뚱뚱해 죽기 힘들어…” 美사형수 감형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뚱뚱해 독극물 주사로 쉽게 죽지 못한다는 이유로 사형을 중지시켜 달라던 사형수의 청원이 실제로 받아들여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주지사 존 카시치는 사형수 로널드 포스트(53)가 지난 9월 제출한 사형 철회 요구를 받아들여 사형에서 종신형으로 감형했다.

가석방 심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이루어진 이번 결정에서 논란이 된 것은 바로 몸무게가 감형의 이유가 될 수 있느냐는 것. 포스트는 변호사를 통해 제출한 청원에서 “몸무게 218kg으로 남들보다 뚱뚱해 쉽게 독극물 주사로 죽지못해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가석방 심사위원회가 포스트의 감형을 결정한 주된 이유는 몸무게 때문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83년 호텔 종업원을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포스트는 당시 변호사의 도움을 제대로 받지 못해 이 문제를 현재의 변호사가 강하게 주장했던 것. 

한편 포스트는 투옥 후 수차례 무죄를 주장했으며 내년 1월 16일 사형 집행일을 앞두고 극심한 스트레스로 살이 더 찐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