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에펠탑, 콜로세움 등 유명 건축물 값으로 치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에펠탑

파리의 에펠탑, 로마의 콜로세움 등 역사적으로 가치가 높고 관광지로도 유명한 건축물들을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나 될까?

이탈리아 상공회의소가 유럽 내 유명 건축물들의 이미지와 심미적 가치, 관광객 수, 역사적 의미 등을 통해 기념물의 금전적 가치를 조사한 결과, 1889년에 세워진 프랑스 파리의 에펠타워가 3440억 파운드(약 617조 5000억 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높이 324m의 에펠타워는 지구상에서 열 번째로 높은 건축물로,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세계적인 명소 중 하나다.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은 720억 파운드(약 130조 원)의 가격이 매겨졌다. 콜로세움은 현존하는 로마의 원형 극장 중에서도 그 규모가 가장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사그라다 파밀리아 대성당이 710억 파운드(약 127조 5000억 원)로 뒤를 이었고, 이탈리아 밀라노의 두오모 성당은 650억 파운드(약 116조 7000억 원)로 책정됐다.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성당인 두오모 성당은 1296년부터 140여 년에 걸쳐 완성됐으며 피렌체의 상징으로도 유명하다.

1800년에 세워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은 640억 파운드(약 11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10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의 런던타워는 560억 파운드(약 100조 5200억 원), 스페인 마드리드의 프라도 미술관은 460억 파운드(약 82조 5700억 원), 영국의 유명 관광지이자 고대 유물인 스톤헨지는 83억 파운드(약 1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평가에서 건축물의 주요 자재 가격은 포함되지 않았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