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뿌리없이 꽃 피우는 브라질의 ‘지붕나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붕 위에서 자라기 시작한 나무가 벽에 뿌리를 내리고 수십 년째 강한 생명력을 보이고 있어 화제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한 주택 지붕에서 자란 나무에 올해도 꽃이 피고 있다고 에페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주택은 페르난도 엔리케 카르두주 전 브라질 대통령(1995-2002)이 유년기를 보낸 곳이라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화제의 나무가 있는 주택은 리우데자네이루 보타포고라는 동네에 위치해 있다. 사람이 떠난 지 오래라 집은 이미 폐가가 됐지만 나무는 여전히 지붕 위에 우뚝 서 있다.

수십 년 세월을 보내면서 나무는 지붕에서 벽으로 뿌리를 내렸다.

뿌리는 흙과 전혀 접촉하지 않고 있다. 흙에 묻힌 부분이 없어 뿌리가 없는 나무로 봐야 한다는 말도 있다. 희귀한 나무가 터를 잡은 주택은 거물을 많이 배출한 곳으로 유명하다.

브라질 공산당 지도자였던 루스 카를로스 프레스테스도 한때 이 집에 살았다.

브라질 역사학자 밀튼 테이세이라에 따르면 이 집의 창고는 과거 노예를 가둬두는 곳으로 사용됐다. 카르두주 전 대통령이 유년기를 보낼 때는 정원에 닭을 키우는 곳이 있었다.

사진=에페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