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잡스의 ‘진짜 마지막 걸작’ 호화 요트 첫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스티브 잡스가 생전 주문한 초호화 대형 요트가 최초로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네덜란드 알스미어에서 지난 28일(현지시간) 진수식을 갖고 일반에 모습을 드러낸 이 요트는 ‘잡스의 마지막 걸작’이라 부를 만큼 평소 잡스의 디자인 신념이 투철하게 반영됐다.

‘비너스’(Venus)라 명명된 이 요트는 네덜란드 조선사가 제작하고 ‘미니멀리즘’으로 유명한 산업디자이너인 필립 스탁이 디자인 했다.

외관은 매끄럽고 날렵한 것이 특징이며, 무게가 가벼운 첨단 알루미늄으로 제작했다. 잡스는 생전 요트를 주문했을 당시 애플사 소속 엔지니어들을 고용해 요트 디자인 및 제작에 참여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대부분의 요트가 둥근 유선형으로 설계되는 것과 달리, 비너스는 아이폰과 아이패드처럼 네모 모양에 모서리가 둥근 형태의 지붕이 있다. 또 아이폰 등 기기에도 유리를 자주 접목했던 그의 취향처럼, 갑판 바닥과 천장까지 연결된 거대 유리창이 매우 인상적이다.



뿐만 아니라 선실에는 대형 맥 컴퓨터 수 대를 설치해 마치 애플 본사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비너스’의 정확한 가격은 아직 알려지지 않으나 잡스가 생을 마감하기 직전까지 디자인을 수정하고 완성을 보고싶어 했을 만큼 상당한 애정과 열정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비록 잡스는 이 요트에 단 한 번도 오르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지만, 요트 제작사는 그의 사망 후에도 주문자의 꼼꼼한 주문 사항을 빼놓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진수식에는 잡스의 부인 로렌과 세 자녀가 참석해 잡스의 마지막 유작을 함께 감상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