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소형차 운전女, 실수로 3억 짜리 슈퍼카와 ‘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소형차 운전자가 실수로 영화 속 제임스 본드가 몰고 다니는 것으로 유명한 영국 슈퍼카 ‘에스턴 마틴’을 들이박아 화제가 되고 있다.

현지에서 무려 18만 파운드(약 3억원)를 호가하는 차와 충돌하고를 낸 불행한 운전자는 영국 스윈던에 사는 여성 나타샤 그레고리(24).

그녀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자신의 동네를 저렴한 소형차인 코로사를 몰고 지나가다 그만 중심을 잃고 주유소로 돌진해 주유 중이던 한 차량과 충돌했다.

다행히 그레고리와 상대 운전자 모두 다치지 않았으나 문제는 하필 차량이 고급 스포츠카로 유명한 ‘에스턴 마틴’이었던 것.

자신의 차보다 무려 수십배는 비싼 차량과 충돌 사고를 낸 그레고리는 물론 보험사도 그야말로 눈물을 쏟아야 할 판.

그레고리는 “커브를 돌다가 그만 중심을 잃고 주유소로 돌진했다.” 면서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지만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난감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에스턴 마틴’의 차주가 차의 특성상 수리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것.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사고 차주는 “갑자기 여성의 차가 나를 향해 돌진해 내 ‘애마’를 받아버렸다.” 면서 “수리가 불가능해 폐차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