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케이트보드가 박물관에 간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케이트보드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람 토니 호크(Tony Hawk).

14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TMZ는 그의 첫 번째 스케이트보드가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기증된다고 보도했다.



토니 호크는 영화배우이자 스케이트보드 하프파이프(Half-pipe) 선수로 스케이트보드계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아이콘 같은 존재다. 9살 때 스케이트보드를 시작한 그는 온갖 대회를 휩쓸며 고등학교 졸업 후 스케이트보드 공연으로 유명세를 얻었다.
1992년부터 시작한 스케이드보드 용품 사업인 ‘버드하우스’는 그를 백만장자로 만들었으며 ‘900필름’, ‘호크 클로싱’, ‘슈레드 오어 다이’ 등의 사업으로 억만장자가 된다. 현재는 ‘토니 호크 파운데이션’이라는 비영리재단을 설립해 저소득층 청소년들을 위한 스케이트 파크 짓기 등의 자선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에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기증되는 스케이트보드는 그가 9살 때 스케이트보드를 처음 시작할 때 타던 그의 첫 번째 보드로 ‘반(Bahne)’ 사에서 만든 것이며 오는 22일(현지시간) 기증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의 기증은 두 번째로 몇 년전 1987년도에 즐겨 탔던 스케이트보드를 기증한 바 있다.

사진=토니 호크 페이스북

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