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미통신] 교도소에서 가족이 성폭행…12살 여아 임신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도소에서 끔찍한 어린이 성폭행사건이 발생, 충격을 주고 있다.

볼리비아의 한 교도소에서 12살 여자어린이가 친인척과 지인으로부터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사건은 수도 라파스에 있는 산페드로 교도소에서 발생했다. 범죄자 가족처럼 한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 남자 3명이 어른들의 잘못으로 교도소에서 자라고 있는 여자어린이를 상습적으로 성폭행했다.

친부, 삼촌, 대부 등 3명 남자가 장장 5년간 성폭행을 자행한 끝에 결국 여자어린이는 임신을 했다. 현지 언론은 “여자어린이가 임신한 상태로 구출돼 현재 정신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볼리비아는 재소자에게 미성년 자녀와 함께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어린이가 친부와 함께 교도소에서 생활한 것도 이 제도 때문이었다.

끔찍한 사건이 알려지자 교도소 당국은 “당분간 교도소에 누구도 출입하지 못하도록 하고 군을 투입해 대대적인 교도소 압수수색을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볼리비아 의회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성폭행사건이 발생하면 범인에게 무조건 화학적 거세를 받도록 한다는 법안을 심의하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