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페루 해변가에 14m 초대형 고래 사체

작성 2013.07.16 00:00 ㅣ 수정 2013.07.16 10: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거대한 고래가 해변가에 나와 죽었지만 당국이 수습을 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대형 고래를 보기 위해 주변에 인파가 몰려들고 있는 가운데 당국은 “만져도 된다. 아무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고래는 남미 페루의 북부 산타로사 해수욕장에서 최근 발견됐다.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은 이유로 죽은 고래는 몸집이 크기로 유명한 향유고래다. 숨이 끊어져 힘없이 늘어져 파도를 맞고 있는 고래의 길이는 어림잡아 14m에 달한다. 무게는 최소한 10톤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고래는 죽은 지 여러 날 돼 이미 악취를 풍기고 있다. 그래도 주변에는 인파가 끊이지 않는다.이렇게 큰 고래를 구경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죽은 고래가 이미 악취를 뿜어내고 있다”면서 몰려드는 사람들의 건강을 걱정하고 있지만 당국은 죽은 고래를 수습하지 않은 채 문제 없다는 주장만 하고 있다.

페루 해양연구소의 관계자는 “고래를 만지거나 사진을 찍어도 사람에게는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얼마든지 사람이 구경해도 된다”고 말했다.

그는 “죽은 고래의 몸에서 필요한 견본을 채취한 뒤 인적이 드문 바닷가에 묻어줄 예정”이라면서 “그때까지는 일반인의 구경을 허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라테르세라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