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년 만에 집 찾아온 ‘똑똑한 비둘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에서 기르던 비둘기가 사라진 지 2년 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고 영국 일간 미러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체셔주(州) 스톡포트에 사는 알란 바넷(65)은 2년 전 자신이 기르던 비둘기 릴리가 집을 찾아왔다며 놀라워했다.



2년간 보지 못했기 때문에 처음에 릴리가 알란의 집 창틀에 와서 앉았을 때 자신의 비둘기인지 알아보지 못했다.

결국 그는 영국 왕실 비둘기 경주 협회(Royal Pigeon Racing Association)에 비둘기가 하고 있던 링에 새겨진 고유 번호를 문의했다. 그러자 협회에서는 알란의 비둘기라는 답변을 보내왔다.

알란은 “2년 전 비둘기가 사라졌을 때 매가 채 간 줄 알았다”며 “집까지 다시 오는데 많이 고생한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또한 “어떻게 이 곳을 기억하고 있는지 신기하다”면서 “숲에서 자유롭게 살 기회였는데 다시 돌아온 게 안타깝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