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거대 UFO 연상시키는 찌르레기떼의 군무 장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상과학 영화 속 UFO를 연상시키는 새들의 집단 활공 모습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스코틀랜드 상공을 수놓은 찌르레기 떼의 멋진 모습을 14일(현지시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을 촬영한 사람은 자연 사진작가 데미안 워터스로 그는 찌르레기의 모습을 렌즈에 담기위해 집(잉글랜드 중서부 머지사이드 주)에서 해당 지역(스코틀랜드 그레트나)까지 177km를 달려왔다.



워터스는 “카메라를 세팅해놓고 2시간 정도 기다린 끝에 첫 찌르레기 무리를 볼 수 있었다”며 “처음엔 40~50마리 정도였는데 점점 새들이 늘어나 나중에는 수천마리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자연에서 관찰할 수 있는 가장 멋진 광경 중 하나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찌르레기 떼는 착륙을 준비하는 듯한 UFO부터 바다 위를 유영하는 돌고래까지 다양한 모습을 연출했으며 이는 워터스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한편, 찌르레기는 참새목 찌르레기 과 조류로 몸길이는 약 24cm, 몸 색깔은 어두운 회색이며 떼를 지어 생활하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에서도 전선 등에 나란히 앉아있는 찌르레기들의 모습을 흔히 관찰할 수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