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1000년 전 남미 고대인들 이미 ‘뇌 수술’ 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잉카제국이 생기기 전인 AD 700~1200년 경 번성했던 와리 문명에서 놀라운 수준의 뇌수술 흔적이 드러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생물 고고학자 다니엘 쿠린 박사 연구팀은 페루 지방 도시 안다우아일라스 지역에서 발굴한 32구의 유골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이 유골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뇌수술의 흔적이다. 와리 문명의 수술환경은 현재와 같은 살균 시설, 정교한 수술도구, 마취 기술등이 미비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당시 수술 집도자는 머리에 작은 구멍을 뚫는 소위 ‘천두술’로 환자를 치료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같은 수술을 받은 일부 환자들이 완쾌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 쿠린 박사는 “일반적으로 머리에 구멍을 뚫는 충격을 가하면 뇌가 위험하게 부풀어 오르거나 신경 손상을 입을 수 있다” 면서 “당시 와리인들은 오늘날 의사들이 하는 방법과 다른 기술로 수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과수술의 실패로 사망한 시신은 의학 용도로 기증돼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면서 “뇌 수술 뿐만 아니라 심장 등 다른 외과의 영역에서도 그들은 믿을 수 없을 만큼의 실력을 가졌다”고 평가했다.

한편 와리 문명은 서기 700년 경 페루의 중부 산악지방을 중심으로 번성했으며 중부 해안 지방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 전체를 통일한 최초의 대제국이다. 그러나 1100년 무렵부터 쇠퇴하기 시작했으며 1200년 경 알 수 없는 이유로 멸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