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처녀성 경매’ 여대생 “입찰 폭주…5억원 육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처녀성’을 온라인 경매에 부쳐 논란을 일으킨 브라질 출신 여대생이 아랍의 한 부호에게 결혼 제안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호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카타리나 미글리오리니(21)는 최근 미국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처녀성 경매 마감을 내년 2월 12일(현지시간)로 연장했다”고 밝혔다.

숱한 논란을 뿌린 미글리오리니의 처녀성 경매는 지난해 9월 처음 시작됐다. 당시 미글리오리니는 한 온라인 경매사이트에 자신의 ‘처녀성’을 경매에 부쳐 파문을 일으켰다. 특히 이 과정은 호주의 다큐멘터리 감독인 저스틴 시실리가 생생히 담아 영상으로 판매할 계획이었다.

보도이후 이 경매에는 실제로 수많은 남성들이 몰려들어 한 일본인이 78만 달러(약 8억원)에 그녀와의 ‘하룻밤’을 낙찰받았다.

그러나 그 이후 들려온 소식들도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미글리오리니는 “애초 계약조건은 하룻밤을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판매 대금의 20%와 경매비 전액을 받기로 했다” 면서 “감독은 여행 경비는 물론 단 한푼도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일본인은 존재하지 않는 가공의 인물인 것 같다” 면서 “난 이 사건의 피해자이며 감독이 나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을 상대로 사기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이 경매는 한바탕 소동으로 끝났으나 지난달 그녀가 재차 한 웹사이트를 통해 처녀성을 경매하면서 다시 논란에 불을 붙였다. 이번에 다시 미글리오리니가 뉴스의 중심으로 떠오른 것은 이 경매에 ‘군침’을 흘리는 전세계 수많은 남성들이 참가했기 때문이다.

미글리오리니는 “경매 마감일을 연장한 것은 참가자가 없었기 때문이 아니라 아랍의 한 부호가 결혼 제안을 해왔기 때문” 이라면서 “이 제안을 심각하게 고민하기 위해 날짜를 더 연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최고 입찰가격은 44만 달러(약 4억 6000만원)”라면서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한 남자에게 내 처녀성을 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