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달걀 100개분…‘세계서 가장 큰 새알’ 경매 나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서 가장 큰 새알

‘세계에서 가장 큰 새알’이 경매에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의 23일 자 보도에 따르면 ‘코끼리 새’로 불리는 융조(에피오르니스)의 알이 영국 웨스트서식스주(州) 빌링스허스트에 있는 경매사 서머스 플레이스 옥션스를 통해 경매에 출품된다.



융조는 약 200년 전 멸종할 때까지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 서식했던 지상 최대 조류로, 이번 경매에 나오는 융조알은 지름이 1피트(약 0.3m)에 달하며 부피는 현존 최대 조류인 타조의 알을 7개나 합친 것과 맞먹는다.

또한 흔히 볼 수 있는 달걀로는 무려 100개며 가장 작은 조류인 벌새의 알로는 1만 2000개에 달하는 크기라고 한다.

이번 경매의 책임자인 에럴 풀러 큐레이터는 “세계에서 가장 큰 이 알은 구조와 기능 모두 과학적으로 해명할 수 없는 수수께끼”라고 소개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이 새알의 낙찰 예상가는 3만~5만 파운드(약 5054만~8400만원)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 ‘코끼리 새’로 불리는 융조(에피오르니스)의 모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