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멕시코에 변태 성폭행범 등장... 암캐 노려 범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에서 암컷 개를 골라 성폭행(?)을 하는 변태 괴한이 출현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변태 범죄가 발생한 곳은 마약 카르텔이 기승을 부려 가뜩이나 치안이 불안한 멕시코의 시날로아 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리오 로메스 발데스라는 지역에서 최근 암캐를 성폭행하고 꼬리를 잘라 가는 범죄가 연쇄적으로 발생했다.

주민들은 “범인은 변태이거나 분명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일 것”이라며 불안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역에선 지난 2개월간 가축을 노린 범죄가 꼬리를 물었다. 극약을 먹은 수캐 8마리와 끔찍한 폭행을 당한 듯 완전히 얼굴이 망가져버린 고양이 1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암컷 개 3마리는 성폭행을 당했다. 변태의 공격을 받은 암컷 중 2마리는 칼에 찔려 죽었지만 검둥이라는 이름을 가진 한 마리는 기적처럼 목숨을 건져 집으로 돌아갔다. 꼬리가 잘린 암캐는 성기부분이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주민들이 걱정하는 건 어린이들이 변태 성폭행범의 공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현지 언론은 “변태 용의자가 사람을 공격할 수도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라며 “가축은 물론 아이들도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