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형수 머리로 쌓은 2300년 전 비밀감옥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자료사진=포토리아)

지난 2006년 개봉해 화제를 모은 영화 ‘300’에는 스파르타 군인들이 페르시아 병사 시체를 방어벽 건축 재료로 사용하는 충격적인 장면이 있다. 그런데 최근 이와 비슷한 일이 고대에 실제로 벌어졌다는 유력한 증거가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터키 일간지 휴리옛 데일리 뉴스는 북서부 부르사 주 인근에서 2300년 전 고대 왕국 비티니아의 지하 비밀감옥이 발견됐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터키 울르다으 대학 사학과 연구팀은 부르사 지역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3.4km 길이의 성벽을 조사하던 중 알카히리크 지역 인근에서 해당 감옥을 발견했다.

발굴을 주도한 이브라임 이미즈 연구원의 설명에 따르면, 해당 감옥은 고대 비티니아 왕국 시절 죄수들을 수용한 비밀 지하 감옥으로 각종 잔혹한 고문이 시행된 심문 시설도 함께 발견됐다.

섬뜩한 것은 해당 감옥 벽면 재료로 사형수들의 해골이 쓰였다는 점이다. 이미즈 연구원은 “사형 집행인이 죄수의 머리는 벽 건축 재료로 쓰고 몸통은 다시 가족에게 돈을 받고 판 것으로 추정 된다”고 전했다.

비티니아는 현 터키 부르사 지역의 고대 지명으로, 같은 이름의 왕국이 존재했다. 문헌 기록에 따르면 비티니아 왕국은 페르시아 제국과 로마 제국의 통치를 받아왔고 트라야누스 황제 때 폰토스와 강제 합병됐다. 이후 비잔티움 제국 시대에 두 지역으로 분리됐다.

한편 발굴 팀은 해당 비밀감옥을 오는 2016년까지 야외 민속 박물관으로 개조한 뒤 대중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자료사진=포토리아·휴리옛 데일리 뉴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