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마이애미 도심 한가운데서 고대 유적지 발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마이애미 도심 한가운데서 대략 2천여 년 전으로 추정되는 고대 유적지가 발견되어 화제를 불러오고 있다고 이 언론들이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마이애미 미드타운 도심 한가운데에 위치한 34층짜리 복합 건물 공사 현장에서 발견된 이 고대 유적지는 2천여 년 전 고대 테퀘스타(Tequesta) 인디언들의 집단 주거지로 추측된다고 고고학자들은 밝혔다.



과거 북동 아메리카의 초기 집단 주거 지역이었던 것으로 평가되는 이 지역에서는 각종 집터의 흔적과 동물의 뼈 등을 이용한 연장 등 사료적 가치가 뛰어난 유물들이 잇달아 발굴되고 있다.

마이애미가 포함된 미국 남부 플로리다 지역에서는 고대 유물들이 자주 발견되고 있지만, 이번에 발견된 이 유적지는 한때 아스팔트에 뒤덮혀 주차장으로 쓰였던 장소로 알려졌다. 언론들은 대형 빌딩과 현대적 시설이 갖추어진 도심 한가운데서 이 같은 유적이 발견되어 놀라움을 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사료적 가치가 높은 유적지가 발견됨에 따라 이 지역에 대한 개발을 중지하고 이를 국가역사유산지구(National Historic Landmark)로 지정해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한 유산지정위원회 관계자는 “이 유적은 ‘유네스코 세계적 유산’으로 등재될 만한 가치가 있다”며 “‘마이매미의 출생지’라고 이름을 붙여도 무방할 만큼 매우 중요한 역사적 유적”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사진= 마이애미 도심 한가운데서 발견된 고대 유적지 (현지 언론 WFOR 캡처, 마이애미 헤럴드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