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들 입에 자물쇠까지 채우고... 끔찍한 아동학대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자는 아들을 ‘악마의 자식’이라고 주장했지만 악마는 정작 자신이었다.

끔찍한 아동학대사건이 나이지리아에서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악의 화신처럼 잔인하게 아들을 죽인 남자는 크리스 엘비스라는 이름의 30세 남자. 비즈니스타임즈 등 외신에 따르면 남자는 4살 아들을 폭행해 살해했다.



이 과정에서 남자는 고문을 서슴지 않았다. 달군 쇠로 아들을 지지고 울음소리가 크다며 입에는 자물쇠를 채웠다.

소름끼치는 사건현장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건 엘비스의 부인이었다.

외출했다가 돌아와 죽은 아들을 발견한 부인은 “남편이 아들을 죽였다.”며 경찰을 불렀다.

남자는 범행을 부인하지 않았다. 하지만 “아이는 악마의 아들이었다.”, “그간 내게 불행했던 건 아들이 불운을 가져왔기 때문”이라는 등 황당한 주장을 널어놨다.

경찰은 “남자가 경비원으로 일하는 평범한 가장이지만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일부 외신에는 자물쇠가 입에 채워져 있는 죽은 아들의 끔찍한 사진까지 공개됐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