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변기와 요강 300점! 세계 최대 ‘변기 박물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변기박물관이 언론에 소개돼 화제다.

체코의 수도 프라하에 있는 화제의 변기박물관엔 변기, 소변기 등 화장실에서 볼 수 있는 시설이 빼곡하게 전시돼 있다.

전시된 변기와 소변기의 형태와 크기가 각각인 건 물론 소재도 목재, 금속, 플라스틱 등으로 다양해 변기의 역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박물관은 화장실의 경계(?)를 살짝 넘어 요강과 휴지 등 생리적 필요와 관련된 용품까지 전시하고 있다.



우연한 계기로 오래된 변기를 하나둘 모으기 시작한 게 박물관의 시작이었다.

박물관 설립자 장 세들라세크는 “프라하와 가까운 곳에 있는 10세기 성을 샀다가 아주 오래된 변기를 발견했다.”며 “이때부터 골동품 변기를 모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선조들이 생리적 필요를 어떻게 해결했는지 알고 싶었다.”며 “수집한 물건이 300점이 달해 박물관을 열기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들라세크가 변기와 요강 등을 사들이는 데 쓴 돈은 약 48만 달러, 우리돈으로 약 4억9400만원에 달한다.

박물관은 변기전문(?)으론 전시 규모가 세계 최대라고 자부하고 있다.

박물관은 프라하의 2층짜리 고저택을 개조해 꾸며졌다.

매일 평균 600여 명이 변기박물관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 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