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호날두 “무고한 시리아 어린이를 돕자” 성금 지원에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세의 아메드는 시리아 난민이다. 그의 꿈은 축구선수가 되는 것. 나는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더 나은 내일을 누릴 자격이 있는 시리아의 어린이들을 지지한다.”

2013년 ‘발롱도르’ 수상자로 명실상부한 현재 축구계 최고의 스타 선수인 레알 마드리드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본인의 SNS를 통해 ‘시리아의 무고한 어린이들을 돕자’며 성금 운동을 지원하고 나섰다.



호날두는 13일, 본인의 SNS계정을 통해 아메드라는 이름을 가진 16세 시리아 소년의 이야기에 대해 소개한 뒤, “무고한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필요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서 확인할 수 있다”며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진행하고 있는 난민 어린이들에 대한 성금 운동의 링크를 남겼다.

세이브더칠드런은 국제 구호개발 NGO로 현재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시리아의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챔피언이 되어 난민 어린이들을 돕자(Be a champion for child refugees)이라는 성금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호날두의 트위터는 전 세계에서 약 2500만 명이 팔로우하고 있다. 호날두가 보낸 단 한 줄의 트윗에 담긴 해당 캠페인의 링크가 전 세계 2500만명에게 전송됐다는 의미다. 축구 팬들은 호날두의 트윗에 대해 “당신이 자랑스럽다”, “당신은 내 영웅이다”라며 호날두를 극찬하고 나섰다.

사진= 호날두가 본인의 SNS 계정에 올린 시리아 어린이들을 돕자는 메시지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