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백만장자 규모 최고점… “경기침체 회복세 증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경제가 회복기로 들어가고 있다는 또 하나의 증거가 나왔다. 순수 자산 백만 달러 이상을 소유한 이른바 ‘백만장자(millionaire)’가 다시 최대 규모로 증가했다고 미 언론들이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미국 조사 컨설팅 업체인 ‘스펙트렘 그룹(Spectrem Group)’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지난 2013년도에 백만장자가 963만 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2012년보다 약 60만 명이 증가한 수치다.

이전 백만장자 규모는 경기 침체기 전이었던 2007년에 920만 명으로 최고를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2008년에 발생한 ‘부동산 폭락’ 등 경기 침체로 인해 670만 명으로 급격히 줄었다. 이후 조금씩 회복 규모를 보이면서 드디어 지난해에는 경기 침체 전인 2007년 규모를 넘어섰다고 이 보고서는 밝혔다.

이 컨설팅 회사의 CEO인 조지 왈퍼는 “경기 침체로 인해 발생했던 대부분의 재정적인 손해가 최근의 시장 활성화로 만회된 것으로 보인다”며 “부유한 투자자들은 경기 침체에 따른 손해를 결국 회복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한편 자산 규모 500만 달러 이상인 백만장자도 2012년 114만 명에서 2013년에는 124만 명으로 10만 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2008년에는 이 규모도 84만 명으로 급감했었다.



또한 자산 규모가 2500만 달러 이상이 초대형(mega) 백만장자의 규모도 1만 5000 명에서 2013년에는 13만 2000 명 규모로 늘어났다고 이 보고서는 밝혔다. 이 역시 2008년에 집계된 8만 4천 명 규모를 넘어섰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이 보고서는 자산 규모 5백 만 달러 이상인 사람들의 60% 이상이 주식 시장에 투자할 의사를 가지고 있으며 50%가 넘는 사람들이 중국 등 해외 시장 투자에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자료 사진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