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브라질 월드컵 일본 국가대표 마스코트는 ‘피카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국가대표팀이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사용할 공식 마스코트에 ‘피카츄’를 지정했다. 일본의 유명 비디오게임이자 애니메이션의 캐릭터인 그 피카츄다.

유로스포트를 비롯한 다수의 유럽 축구 관련 매체들은 15일(현지 시간) 일본 국가대표팀이 유니폼 제작업체인 아디다스와 포켓몬스터 게임 제작업체인 닌텐도 등과 협의 후 피카츄를 포함한 포켓몬스터 캐릭터들을 브라질 월드컵 관련 각종상품 등에 이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팬들의 반응은 나쁘지 않다.

피카추가 월드컵 마스코트로 이용된다는 것에 대해 SNS에서 팬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농담이 아니냐?”는 식으로 반신반의하는 팬들도 있지만, 오히려 “일본 팀을 응원해야겠다” , ”다 살 테니 팔기만 해라”는 식의 반응을 보이는 팬들도 쉽게 눈에 띈다.(사진 참조)

한편, 유로스포트는 이탈리아가 또 하나의 유명캐릭터인 마리오와 루이지(이탈리아인 배관공 캐릭터)를 마스코트로 사용할지 고려중이라며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보도했다.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