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전개발지에서 석유 대신 공룡화석이 와르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창 유전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곳에서 공룡화석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유전을 개발하던 회사는 개발계획을 변경, 공사루트를 변경하고 발굴자금까지 일부 지원하기로 했다.

공룡화석이 무더기로 발견된 곳은 아르헨티나 네우켄 주의 바카 무에르타란 곳이다.

석유와 셰일가스 등 등 지하자원이 풍부하게 매장돼 있어 석유회사들이 잔뜩 눈독을 들이고 있는 지역이다.



공룡화석은 유전개발을 위해 미국계 회사가 공사를 하다가 우연히 발견했다.

화석은 용각류 티타노사우르스의 것으로 판명났다. 용각류는 쥐라기에서 백악기 사이에 번성한 초식공룡이다.

특히 티타노사우르스는 덩치가 큰 경우가 많다. 현지 언론은 “키 20m 이상, 몸무게 182톤 이상인 초대형 티타노사우르스가 남미에 서식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석유 대신 공룡화석을 발견한 석유회사는 유전개발루트를 변경, 화석발굴을 지원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천천히 완전히 발굴하기 위해 공사루트를 변경했다.”면서 “발굴작업의 1차 비용도 회사가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장에선 고고학자 4명, 보조원 2명, 사진기자 1명 등 7명이 발굴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누에보디아리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