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다이어트의 적 ‘식탐’ 줄여주는 ‘5가지’ 좋은 습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큰 이유 중 하나는 특별히 배고프지 않아도 자꾸 음식이 생각나고 앞에 먹을 것이 있으면 모두 없어질 때까지 섭취하는 ‘식탐’ 때문이지 않을까?

미국 온라인매체 허핑턴 포스트는 다이어트 성공 경험자들의 생생한 조언을 토대로 작성된 ‘식탐 방지 습관 5가지’를 21일(현지시간) 건강 섹션에 게재했다. 혹시 아직 식탐 때문에 체중조절이 어려운 분들을 위해 이를 소개한다.



1. 식사 일기를 적어라

당신이 배고파서 음식을 먹는 건지 아니면 그저 식탐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먹는 건지 제대로 파악해야한다. 이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지 않으면 당신의 과식습관이 유발되는 이유를 찾을 수 없고 다이어트는 머나먼 미래의 꿈이 될 것이다. 오늘 내가 누구와 어디서 무엇을 언제 왜 먹었는지 꼼꼼히 적어놓자. 그러면 당신이 오늘 먹은 음식 중 필요 없이 섭취한 부분이 무엇인지 파악될 것이고 이를 줄여나가면 어느새 날씬한 몸매가 찾아올 것이다.

2. 식사를 거르지 않도록 주의하라

가끔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 중 무작정 금식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오히려 나중에 과식을 유발해 체중조절을 실패하게 만들 위험이 크다. 다이어트의 가장 큰 원리는 ‘안 먹는 것’이 아닌 ‘제대로 먹는 것’이다. 필요한 양만큼 적절히 먹어주는 습관을 기르도록 하자.

3. 식사 외에 다른 행복을 찾자

대개 먹는 것 자체에서 즐거움을 느낄 경우 식탐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일상 스트레스를 음식 섭취로 푸는 것은 다이어트에 전혀 맞지 않는다. 그림, 운동, 악기연주 와 같은 다른 대안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음식은 ‘건강’을 위한 습관으로 남겨두자.

4. 죄의식을 버려라

혹시 뜻하지 않게 패스트푸드 등을 먹고 나면 죄의식 때문에 다이어트에 대한 열정이 식어 되레 과식해버리는 경우가 있다. 모든 일은 한 번에 성공되는 것보다는 차근차근 실패를 겪으며 나아지는 경우가 더 많다. 한두 번의 좌절로 포기하지 말고 꾸준한 인내심을 가지고 다이어트에 임하자.

5. 균형을 맞춰라

과식이 문제가 되는 것은 말 그대로 ‘과’한 섭취이기 때문이다. 음식 섭취는 언제나 같은 양, 그리고 올바른 영양 밸런스를 유지하는 것이 옳다. 본인이 섭취해야할 하루 칼로리를 정해놓고 이에 맞게 식단을 짠 뒤 이것만 섭취하는 습관을 가지도록 하자. 만일 약간 과식했다면 운동을 통해 이를 소모시키는 방법을 쓰는 게 현명하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