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의 선물’ 실제로? 딸 잃은 母, 대형마트서 자살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신의 선물’(이보영, 조승우 주연)처럼 어린 딸을 잃고 절규하던 한 여성이 대형마트에서 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8일자 보도에 따르면 소비아 유세프(36)라는 이름의 여성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5일 영국 웨스트요크셔에 있는 대형마트에서 자해해 결국 사망했다.

경찰 조사결과 그녀의 딸(당시 9세)은 얼마 전 심장 질환으로 세상을 떠났는데, 소비아는 이를 견디지 못하고 심각한 우울증 등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아의 가족은 “딸의 생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들은 그녀는 먹지도, 잠도 자지도 않고 두 달 동안이나 딸의 곁을 돌봤다”면서 “딸이 죽고 난 뒤 엄청난 충격을 받았고 이후 여러 차례 자해를 하는 등 소동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어 “우을증 등을 치료하기 위해 정신과 진료를 받기도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가족들도 모두 지쳐 있는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소비아의 사망한 딸은 선천적인 심장 질환이 있어 당시 의료진들은 아이가 생후 1년을 넘기지 못할 것이라고 예측했었다. 하지만 그녀는 정성을 다해 딸을 돌봤고, 아이는 9살이 될 때까지 소비아의 곁에 머물 수 있었다.

하지만 마음의 상처는 아물지 않았고 우연히 마트를 찾았다가 직원들과 마트 이용객들이 보는 앞에서 또 자해를 저지른 것.

한 목격자는 “주방용품을 파는 곳 앞에서 한 여성이 자신의 목을 칼로 찌르는 것을 봤다. 매우 충격적인 장면 이었다”고 진술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