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염소와 양이 사랑… 희귀혼혈 ‘지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염소와 양이 관계를 맺어 태어난 동물이 등장해 화제가 만발하고 있다고 5일(현지시각)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아일랜드에 거주하며 농장을 경영하는 패디 머피는 자신의 농장에서 자신이 기르던 양이 얼마 전 밤에 색깔이 다소 검은 새끼를 낳자 의아해했다. 하지만 다음 날 아침 일어나 자세히 관찰해 보니 이 새끼는 양의 모습과 함께 염소의 모습을 그대로 닮은 잡종임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 새끼 혼혈종은 양처럼 발이 길어 염소보다 빠르게 움직이지만, 머리에는 염소 뿔의 형태가 그대로 있다고 머피는 밝혔다. 염소(goat)와 양(sheep)의 영어 이름을 따 ‘지프(geep)’라고 명명된 이 혼혈종은 현지 지역 언론에 보도되어 유튜브에 해당 동영상이 오르자마자 10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머피는 자신의 농장에서 양과 염소가 교배하는 것을 목격하기는 했지만, 이러한 결과가 나올 줄 상상도 못 했다고 밝혔다. 이에 관해 영국의 가디언지는 염색체 변이에 따른 유사한 사례가 칠레나 자메이카, 몰타 등지에서 보고된 바 있다고 전했다.

머피는 현재 이 혼혈종인 ‘지프’에게 새로운 예쁜 이름을 지어주려고 공모 중이라고 말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동영상 보러가기



사진=’지프’로 명명된 양과 염소의 혼혈종 (유튜브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o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