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아마존의 따뜻한 모정(母情)…희귀종 ‘하피독수리’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두컴컴하고 습한 아마존 열대우림을 따뜻한 모정(母情)으로 감싸 안아주는 희귀조류 하피 독수리 母子(모자)의 모습이 포착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열대우림 탐험가이자 사진작가인 제프 크리머가 촬영한 하피 독수리와 새끼의 생생한 모습을 27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하피 독수리’ 또는 ‘부채머리 독수리’라 불리는 해당 조류는 중남미 열대우림 지역에 분포하는 대형 맹금류다. ‘하피’라는 이름은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독수리 반, 인간 반인 괴물 하피에서 유래한 것으로 지난 18세기 첫 발견 당시 머리위로 삐죽 쏟은 부채 형태의 재밌는 외형이 작명에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이 독수리는 겉보기에 부엉이와 혼동되기도 하고 새끼일 경우에는 무척 귀여워 큰 위협이 안 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날개를 피면 총 길이가 2미터가 넘고 무게도 10㎏에 달해 조심해야한다. 특히 날카로운 발톱은 열대우림 속 원숭이들을 한 순간에 제압하는 공포의 대상이기도 하다.

크리머는 이 하피 독수리 가족을 촬영하기 위해 오전 4시 30분부터 에콰도르 아마존 열대우림 나무 위를 올랐다. 동료 사진작가, 생물학자와 오랜 시간을 투자한 끝에 하피 독수리 엄마와 새끼가 한 장소에 있는 모습을 렌즈에 담을 수 있었다. 특히 하피 독수리 새끼는 좀처럼 목격되기 어려워 이번 촬영이 가지는 의미는 상당하다. 한편 안타깝게도 이 하피 독수리의 개수는 계속 줄고 있어 중남미에서는 멸종 위기 상태에 놓여있다.

사진=Jeff Cremer/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