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공화당 정치인 “총기사고 99%는 민주당원”… 막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정치권에서도 연방의회 중간선거 등 각종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출사표를 던진 정치인들의 막말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미국 애리조나주(州) 의회 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공화당 예비후보인 게리 키에네는 미국 총기 사고와 총기 소지 권리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총기 사고를 일으키는 사람의 99%는 민주당원”이라고 발언하여 파문을 몰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각)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게리는 17일 열린 공화당 예비 후보들과의 토론회에서 “사람을 저격하거나 대실패로 끝난 총기 사고는 99% 민주당원들에 의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따라서 공화당원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신은 “다른 후보들보다 많은 총기를 소지하고 있으며 당연한 권리”라고 주장했다. 이날 약 60여 명의 청중이 참여한 토론회에서 나머지 2명의 공화당 예비후보들도 총기 보유 권리에 대해 적극적인 찬성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총기 규제 정책을 지향하는 민주당과는 달리 총기 소지 권리 정책을 펴는 공화당의 예비후보가 총기 사고의 원인을 민주당원에게 돌린 이 같은 과격 발언은 적지 않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한편, 지난 13일,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 실시된 주 하원의원 선출을 위한 59선거구(마틴스버그)의 공화당 예비 경선에서 현재 고교생인 17세의 새러 블레어가 3선을 노리는 현역 공화당 후보를 누르고 승리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 지역은 공화당 강세 지역으로 블레어는 출마 기준 나이인 18세가 되는 오는 11월에 치러질 선거에서 당선이 확정적이며 미국에서 최연소 주 하원의원으로 등극할 것이 유력하다. 블레어의 공화당 예비 경선 승리는 기존 정치권에 환멸을 느낀 미국 시민들의 반응이 결합하여 나온 결과라고 정치 평론가들은 분석했다.

사진= 막말 논란을 불러 일으킨 게리 공화당 예비 후보 (현지언론 캡처)

김원식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