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스팩 살아있네!”…9세·7세 형제, 완벽 몸매 자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강한 ‘형제’?!

일명 ‘헤라클레스 형제’라 불리는 9세·7세 형제가 식스팩 몸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6일 보도했다.

루마니아 출신의 줄리아노 스트로(9)와 동생인 클라우디우(7)는 매일 2시간 씩 혹독한 체력훈련을 하고 있다.

이 형제는 4㎏에 달하는 덤벨을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올리기도 하고, 어른도 힘들어할 법한 강도의 기초체력운동도 매일 빠뜨리지 않는다.

두 아이는 성인들도 가지기 어렵다는 ‘완벽 식스팩’을 자랑한다. 복근 뿐 아니라 팔과 어깨, 등 근육이 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발달돼 있다.

특히 복근은 정확한 방법으로 운동해도 만들기 어려울 만큼 ‘정교’해서 남성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헤라클레스 형제’의 아버지인 루리안(35)은 아들들의 출세를 위해 프랑스로 거주지를 옮겼을 만큼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루리안은 “두 아이들은 어렸을 때부터 무거운 무게의 물건을 들어 올리곤 했다”면서 “특히 줄리아노의 경우 수직으로 푸쉬업하기 세계 기록을 2번이나 갱신했을 정도로 힘이 대단하다”고 자랑했다.



동생인 클라우디우 역시 기계체조 선수들도 어렵다는 ‘철봉 위에서 팔굽혀펴기’를 자유자재로 선보일 만큼 능력이 뛰어나다. 클라우디우는 형을 따라서 생후 18개월이 됐을 때부터 ‘특별 훈련’을 받아왔다.

루리안과 그의 아내는 “아이들의 더 나은 훈련환경을 위해 영국으로 이주하고 싶은 욕심이 크지만, 현재로서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때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줄리아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훈련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과 동영상 등을 올리며 “세계 최고의 보디빌더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