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마라도나, 딸 뻘 25세 미모 여성과 열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라도나에게 새 애인이 생긴 것일까?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53)는 그라운드 밖에서도 여전히 뉴스메이커 인 것 같다. 마라도나가 딸 뻘인 25세 여성과 열애설이 제기돼 또다시 언론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최근 아르헨티나 현지언론은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클럽에서 촬영된 마라도나와 한 여성의 사진을 게재하며 새 애인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실제 사진 속 두 사람은 다정히 꼭 껴안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여성의 미모가 돋보여 언론들의 이같은 추측을 뒷받침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는 곧 사실무근으로 드러났다.



사진 속 여성인 에바 아모데오(25)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사실을 완전히 부인했기 때문이다. 현재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 중인 아모데오는 “마라도나와 나는 그냥 친구사이일 뿐”이라면서 “나보다 나이가 두배나 많은 아빠 뻘과 사귀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현지언론이 마라도나의 ‘여성’에게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최근 마라도나가 전 약혼녀 로시오 올리바(24)를 절도 용의자로 신고해 화제가 됐기 때문이다. 지난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검찰은 올리바에 대해 절도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2월 마라도나와 약혼한 올리바는 파혼 직후 두바이에 있는 마라도나의 빌라에서 나오면서 시계와 보석을 훔친 것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인터폴 수배 중에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