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 어디있~게?” SNS에 해변 사진 올렸다 잡힌 도주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콧이 실제 자신의 SNS에 올린 스페인 해변 사진



죄를 짓고 도망치던 한 남성이 SNS에 자신이 머무는 장소를 버젓이 공개했다가 결국 체포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의 8일자 보도에 따르면 살인 혐의로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가석방된 스콧 켈리는 지난해 10월 법을 어기고 허가된 지역에서 벗어나 해외로 도피한 상태였다.

그는 경찰을 조롱하기라도 하는 듯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구와 함께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시며 휴식을 취하는 사진 등을 올렸고, 경찰은 수차례 해당 사진들을 분석해봤지만 도무지 장소를 알 길이 없었다.

그러던 중 스콧은 노을이 지고 있는 바다의 사진 한 장을 또다시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결국 덜미를 잡혔다. 해당 사진은 야자수가 늘어선 해변의 모습을 담고 있는데, 이곳은 관광객들에게도 매우 유명한 스페인 동남부의 알리칸테였던 것.

영국 경찰은 스페인 경찰에게 협조를 요청했고, 스페인 경찰은 곧장 그가 묵는 숙소를 덮쳐 현장에서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스콧은 이번 주 영국으로 송환됐고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

영국 경찰 측은 “스페인으로 도주하면 간섭받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며 도주에 따른 죗값을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실제 스콧이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