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낮엔 선생님, 밤엔 절도범…여교사 충격 이중생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낮에는 초등학교 선생님, 밤에는 마약에 취한 절도범으로 돌변했던 30대 여성의 충격적인 이중생활이 적발됐다.



스코틀랜드 지역매체 스코티시 데일리 레코드(Scottish Daily Record)는 낮에는 초등학교 선생님으로, 밤에는 절도범으로 각종 범죄행위를 저지른 32세 여성 바네사 로의 교원자격 유지여부 논란이 일고 있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는 지난 2012년 초 스코틀랜드 동부 파이프 주(州) 일대의 가정집 차고를 한밤중에 부수고 들어가 자동차 연료, 현금 등을 훔쳤다. 로의 이러한 행위는 인근 도시인 던퍼믈린, 글래스고 등에서 몇 차례 반복됐다.



문제는 이 시기에 로가 초등학교 선생님으로 재직 중이었다는 점이다. 스코틀랜드 파이프 주(州) 메스힐 초등학교는 그녀가 2011년부터 2012년까지 해당 교에서 근무했음을 밝혔다. 낮에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으로, 밤에는 범죄자로 이중생활을 했던 것이다.

특히 절도행각을 벌일 당시, 로가 제정신이 아닌 마약에 취해있었다는 사실도 함께 적발됐다. 관련 협의회는 “로는 교사로 근무하며 불법 약물인 헤로인을 수시로 복용하며 범죄행위를 저질렀다”며 그녀의 교원자격 박탈여부를 내달 5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와 관련해 로는 “과거 행위에 대해 자세히 밝히고 싶지 않다. 이는 내 사생활이기 때문”이라며 “분명한 것은 현재 나는 회복 중에 있다는 점이다. 지금 계속 치료를 받고 있고 하루하루 상태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