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국방부 “러시아·중국 미인계 조심” 공문 유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내 최고 러시아 스파이로 손꼽힌 에카테리나 자툴리베테르



영국 국방부(MoD)가 고위 관계자들에게 ‘허니 트랩(미인계)을 조심하라’는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일간지인 데일리메일의 9일자 보도에 따르면, 영국 국방부는 고위 관계자들에게 러시아 및 중국계 여성과 잠자리를 가지는 일을 피해야 하며, 자칫 잘못하면 미인계에 빠질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는 내용의 비밀 공문을 내려 보냈다.

우연한 기회에 유출돼 대중에게까지 알려지게 된 이 공문은 영국 국방부가 러시아 정보기관의 미인계 비밀 지령을 입수한 뒤 고위 관계자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문서에는 러시다 정보기관이 러시아계 또는 중국계 여성을 이용해 군 고위 관계자를 타깃으로 삼아 정보를 빼내려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냉전시대에 유독 많이 ‘활용’됐던 미인계는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도 목표물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영국 국방부 측을 더욱 긴장하게 했다. 실제로 과거 한 여성 고위 관계자가 남성 스파이에게 속아 기밀을 유출한 뒤, 그가 스파이였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그럴 리가 없다. 그는 진심으로 나를 사랑했다”며 믿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지금까지 영국을 가장 위험에 처하게 한 여성 스파이는 ‘카티아’라는 별명을 가진 에카테리나 자툴리베테르(29)로 알려져 있다. 그녀는 러시아 최고의 첩보요원으로, 다른 KGB요원 전체를 합친 것보다 더 큰 위협을 영국에 일으켰다는 ‘혐의’를 받았다.

그녀는 영국 해군기지들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KGB에 넘긴 바 있으며, 2010년 영국에서 체포된 뒤 러시아로 송환됐다.

한편 이번에 유출된 공식 문서에는 영국 내에서 약 50명의 러시아 스파이가 활동하고 있으며, 미인계가 큰 영향을 미쳤던 냉전시대와 비교해 스파이의 숫자는 거의 줄어들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