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세 여아, 55세 남성과 강제 결혼…염소와 맞바뀐 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작 6살 밖에 되지 않은 여자아이가 부모의 강제로 55세 남성과 결혼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미국의 한 뉴스사이트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충격적인 사건의 주인공은 아프가니스탄에 사는 올해 6살 소녀 가리브골(Gharibgol)이다. 이 소녀의 아버지는 얼마 전 55세 남성으로부터 염소와 쌀, 오일, 설탕 등 가축과 식료품을 받는 대가로 자신의 어린 딸을 신부로 팔아넘겼다.

소녀의 아버지는 이미 한 달 가량을 식량이 없어 가족 모두가 굶주린 상태였으며,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식료품과 가축을 받고 50대 남성에게 6살 된 딸을 팔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다만 소녀의 아버지는 “딸의 신랑이 될 55세 남성으로부터, 딸이 18세가 되기 전에는 절대 성관계를 맺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결혼식을 올린 55세 남성은 결혼식이 끝난 뒤 자신보다 무려 49살이나 어린 신부를 데리고 친척집으로 향했다.

친척들에게 “이 아이는 내 딸이 아니라 아내다. 아이의 아버지가 내게 준 것”이라면서 그곳에서 하룻밤을 보냈는데, 친척들은 당일 밤 55세 남성이 6살 여자아이의 옷을 벗겼다고 주장해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친척들은 해당 사실을 마을 주민들에게 알렸고, 마을 주민들은 곧장 그 지역의 여성인권사무실을 찾아갔다. 여성인권단체 측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딸을 판 신부의 아버지가 체포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 이 소녀는 공식 이혼을 앞두고 있으며, 어머니와 함께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프가니스탄을 포함한 일부 국가에서는 조혼 및 매매 결혼 문화가 사회적 문제로도 대두되고 있다. 특히 아프가니스탄에서는 16세 이전 여성의 결혼은 불법으로 간주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조혼 및 매매혼이 성행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