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너무 섹시해’ 연예활동 금지당한 여배우 논란

작성 2017.04.28 15:28 ㅣ 수정 2017.07.27 18: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미스 콴은“영화 속에서 내가 맡은 역할들은 다른 여배우들이 연기한 성적인 이미지와는 거리가 멀다”며 반박했다.


캄보디아 정부가 성적 매력이 지나치다는 이유로 자국 여배우의 영화 출연을 금지해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캄보디아의 여배우 데니 콴(24)이 너무 섹시하다는 이유로 1년 동안 연예활동이 전면 금지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콴은 지난 5월 ‘섹시한 옷차림을 하지 않겠다’는 정부 관료와의 서면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12개월 동안 카메라 앞에 설 수 없게 됐다.

캄보디아 정부는 ‘예술과 문화, 전통, 국가의 정체성 유지와 보호’를 촉진하고 이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막는 것을 행동규약으로 두고 있는데, 콴이 이를 위반했다고 본 것이다.

이미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전 세계 30만명의 팬을 보유한 콴은 “캄보디아에는 많은 섹시한 배우들이 있다. 영화 촬영시 일부는 나보다 더하다”며 “내가 원하는 옷을 입을 권리가 있지만 우리나라 문화에서는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데니 콴은 정부부처의 지도 아래 옷차림 관련 교육을 받고 있다.


캄보디아의 양성 평등 단체는 윤리적이고 법적인 근거로 정부의 결정을 비판했다. 이사 로스 솝힙은 “정부는 UN의 여성차별철폐에 관한 협약을 위반했다”면서 “사람들의 옷차림을 금지하는 법조항이나 정책이 없기에 콴에게 그렇게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캄보디아 여성인권단체 실라카(Silaka)사무장 티다쿠스 역시 “이런 상황은 여성에게만 일어난다. 이는 성차별이자, 양성평등 침해다. 콴 뿐만 아니라 자신을 표출하고 싶어하는 일반 여성들의 사기저하를 가져올 것”이라며 정부의 조치가 끔찍하다고 비판했다.


반면 정부는 콴이 적절하게 행동하지 못했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여성부 대변인 폰 풋보레이는 “콴은 공인으로서 그녀가 원하는 옷이 무엇이든지 입을 권리가 없다. 자국 문화를 고려해 신중하고 조심성 있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정부는 콴이 일을 하지 못하도록 고용주에게도 당부하는 등 연예활동을 막고 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