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8년 간 376차례 복권 당첨된 94세 노인

작성 2017.06.02 16:19 ㅣ 수정 2017.06.02 16: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지난 8년 동안 무려 376차례나 복권에 당첨된 사람이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최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복권 당첨금으로만 총 140만 달러(약 15억 7000만원)를 거머쥔 행운의 노인 사연을 전했다.

뉴욕의 라틴 할렘이라 불리는 맨해튼 북서부 워싱턴 하이츠에 사는 노인의 이름은 엔리코 델 리오. 올해 나이가 무려 94세인 그는 혼자서는 거동이 불편하고 한쪽 눈은 실명상태다. 겉으로 보기에는 다 쓰러져가는 집에 사는 장애를 가진 불행한 노인으로 보이지만 이웃들은 그를 '행운의 남자'로 부른다.

전직 해군 장교 출신으로 월남전 참전 용사인 그의 오랜 취미는 복권을 사는 것이다. 복권 구매의 특징은 숫자를 맞추는 로또부터 긁는 복권까지 닥치는 대로 구매하는 것. 여기에 거동의 문제가 없을 때에는 전국 100여 곳을 다니며 구매했을 만큼 그의 복권 사랑은 유별났다.

노인의 특별한 당첨 횟수가 알려진 것은 뉴욕주 복권당국이 최근 600달러 이상 복권 당첨자의 데이터를 분석하면서다.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당첨자를 분석한 결과 리오 노인이 무려 376차례 당첨된 것이 확인된 것.


그렇다면 그의 특별한 당첨 비결은 무엇일까?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시며 나에게 남은 행운을 모두 전해줬다"면서 "당첨된 복권이 너무나 많아 사실 그 횟수와 당첨금 총액도 모르겠다"며 웃었다. 이어 "당첨금 모두 가족과 이웃에게 나눠줬기 때문에 수중에 남은 돈도 없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