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19세 여성, 2억8000만원에 팔겠다고 내놓은 것은?

작성 2017.06.09 15:47 ㅣ 수정 2017.06.09 15: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자신의 판매 광고에 함께 올린 사진. (사진=NZ헤럴드 캡처)


호주 시드니에 사는 19세 여성이 자신의 처녀성을 25만 달러(약 2억 8000만원)에 팔겠다고 한 인터넷 사이트에 광고를 내걸었다.


9일 NZ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논란의 판매 상품’을 내건 이 여성은 자신이 키 161cm, 44kg의 탄탄한 몸매를 가졌다고 홍보했다.

물론 일방적인 판매는 아니다. 나름 까다로운 조건을 제시했다.

그는 “우리는 먼저 레스토랑에 가서 식사를 하면서 만나야 한다”면서 “처녀성을 판매하는 것은 호텔에서 이뤄지겠지만, (만나본 뒤)내가 원하지 않으면 계약은 없던 일이 될 수 있다”고 적시했다.

또한 “반드시 피임기구를 착용해야 하고, 사전에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면서 “가학적인 방식은 안되고, 다른 기구 사용도 안되며, 영상을 남기는 것 또한 안된다”고 단서를 달았다.

그는 마지막으로 “질문이나 다른 제안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하라”고 광고 홍보를 마무리지었다.

지난해 독일의 18세 여성이 이와 비슷한 사례로 자신의 학비 마련을 목적으로 처녀성을 경매에 부쳐 경매 시작가를 10만 유로(약 1억 2600만원)에 내걸기도 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