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소년 머리맡에 둔 삼성 태블릿서 발화…화재 직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의 한 가정집에서 충전 중이던 삼성 태블릿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의 한 가정집에서 충전 중이던 삼성 태블릿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데일리메일 등 현지매체가 보도했다. 다행히 대형 화재로 번지지는 않았으나 태블릿을 머리맡에 두고 자던 10대 소년이 놀라 불안 증세에 시달리고 있다.

잉글랜드 스태퍼드셔 번트우드에 사는 에이미 휴킨(33)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아침 플라스틱 타는 냄새를 맡았다. 인근 공장에서 나는 냄새로 여기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위층 아들 방이 뿌연 연기로 가득한 것을 보고 놀라 비명을 질렀다. 그녀는 “인근 공장에서 나는 냄새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면서 “아들이 머리맡에 둔 태블릿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10분만 늦었어도 대형 화재로 번졌을 거라고 설명했다.

칼럼 휴킨(11)은 야간에 전자기기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부모님 눈을 피해 몰래 태블릿을 사용하다 잠이 들었다. 그 사이 침대 머리맡에서 충전 중이던 태블릿에서 발화가 일어나면서 불안 증세를 호소하고 있다. 스튜어트 휴킨(32)은 아들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가 불안에 시달리고 있으며 잠자리에 들기 전 플러그부터 뽑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태블릿은 이 가족이 4년 전 새로 구입한 삼성 제품으로, 배터리에서 시작된 발화로 본체가 까맣게 그을렸으며 침대 매트리스 스프링까지 타들어 갔다. 제품의 정확한 모델명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현지언론은 9시간가량 충전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태블릿의 배터리에서는 그을린 흔적이 발견됐지만, 충전기와 케이블의 상태는 멀쩡했다고 전했다. 충전기는 공식 제품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휴킨 부부는 태블릿 배터리의 결함을 주장하고 있다. 휴킨 씨는 “태블릿 배터리 자체가 폭발했는데 어떻게 이것이 결함이 아닐 수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아들이 전자기기를 몰래 사용한 것은 실망스럽지만 우리가 한밤중 아들의 방을 들여다보았더라도 이불에 숨어있는 것까지 찾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면서 제어 불가능한 상황에서의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휴킨 부부는 만약 자신들이 아들 방을 조금만 늦게 들어갔다면 어떻게 됐을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면서 “사용자들은 전자기기의 위험성에 대해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으며 삼성과 애플 등 제조사는 고객에게 안전 정보를 더 적극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방당국 역시 이번 사고가 대형화재로 번지지 않은 것은 순전히 운이라면서, 인화성 물질을 포함한 전자기기 충전 시 신중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성명을 통해 “제품의 품질과 고객 안전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면서 “우리는 현재 이 문제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하기 위해 해당 고객과 접촉 중”이라고 밝혔다. 현지언론은 일단 삼성이 해당 제품을 회수해 조사할 때까지 정확한 사고 원인은 판단할 수 없다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