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영상] 사진 촬영하는데 러 미사일 ‘쾅’…우크라 체르니히우의 비극

작성 2023.08.21 14:00 ㅣ 수정 2023.08.21 14: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북부 도시 체르니히우 도심에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150명에 달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북부 도시 체르니히우 도심에 러시아의 미사일이 떨어져 사상자가 150여 명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당시 모습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속속 공개됐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20일 러시아군이 발사한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북부의 유서 깊은 도시인 체르니히우 도심에 떨어져 7명이 사망하고 148명이 부상당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로이터 통신은 사망자 중 한 명은 6세 소녀이며 부상자 중 15명은 어린이라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러시아군 공격이 벌어진 것은 19일 낮으로 이날 체르니히우 시내 곳곳의 광장과 극장, 교회 등지에 정교회가 기념하는 ‘구세주 변모 축일’을 맞아 많은 시민들이 나와있었다. 실제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영상에는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격으로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이는 건물과 길거리를 걷던 시민들이 무너지는 잔해에 피해를 입는 모습 등이 생생히 담겼다. 또한 기념촬영을 하려는듯한 한 여성 뒤로 건물이 폭격을 당하는 영상은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확대보기
이에대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미사일이 정교회 기념일 행사가 진행 중이던 시내 중심가에 떨어졌다"면서 "우리 군인들이 이번 테러 공격에 대해 러시아에 대응할 것을 확신한다"면서 보복을 다짐했다.  

확대보기
▲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체르니히우 도심의 한 건물이 크게 파괴됐다. EPA 연합뉴스


확대보기
▲ 체르니히우 도심이 러시아군의 공격을 받은 가운데 한 여성이 전화를 받으며 걸어가고 있다. EPA 연합뉴스
유엔도 종교 행사가 열리던 도심을 겨냥한 러시아의 이번 공격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데니스 브라운 유엔 인도주의조정관은 “많은 우크라이나 사람들이 종교 기념일에 이동하고 있던 상황에서 대도시 중앙 광장을 공격한 것은 가증스러운 일”이라며 “인구 밀집 지역에 대한 러시아의 반복적인 공격 경향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한편 러시아군에 공격을 당한 체르니히우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북쪽으로 약 100㎞ 떨어진 도시다. 벨라루스 및 러시아 국경에서 멀지 않은 도시지만, 지난해 개전 초 러시아군이 물러간 뒤로는 전투가 일어나지 않았던 후방 지역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