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일본

“남편 또는 연인에게 성매매 권한다”…日여성들 생각 들어보니 [여기는 일본]

작성 2023.09.20 13:57 ㅣ 수정 2023.09.20 16: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일본의 한 유튜버가 도쿄 거리에서 여성들을 대상으로 ‘파트너의 성매매를 부정행위라고 봅니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한 여성 시민이 이에 대해 답변하는 모습
일본의 일부 여성들이 남편이나 남자친구의 성매매를 외도로 치부하지 않는다고 답하는 내용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일본의 ‘진짜 모습’을 보여주길 원한다는 현지의 한 유튜버는 최근 도쿄 거리에서 여성들에게 “파트너의 성매매를 부정행위(외도)라고 간주합니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해당 유튜버는 질문에 답하는 여성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은 뒤 “대부분의 여성은 파트너가 다른 여성의 성(性)을 매매하더라도 개의치 않으며, 어떤 경우에는 이를 선호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인터뷰에 응한 한 여성은 “남자친구에게 외도하고 싶으면 성매매 여성을 찾아가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밖에도 인터뷰에 응한 여성들은 “화가 날 수는 있지만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 “내게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면 파트너가 성매매를 해도 상관없다”, “상대방에게 감정이 있다면 불쾌하지만, 단지 성관계를 위한 것이라면 관계없다” 등의 답변을 내놓았다.

확대보기
▲ 일본의 한 유튜버가 도쿄 거리에서 여성들을 대상으로 ‘파트너의 성매매를 부정행위라고 봅니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한 여성 시민이 이에 대해 답변하는 모습
한 여성 시민은 성매매 산업을 “일본 문화의 일부”라고 소개한 뒤 “일본은 매춘으로 유명하니, 일본에서만 가능한 생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남성들이) 왜 성매매 업소에 가고싶어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부정적인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확대보기
해당 영상을 소개한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조회수 800만 회를 훌쩍 넘은 해당 영상은 일부 시청자들로부터 불신과 의구심을 불러 일으켰다”고 전했다. 실제로 그의 영상에는 파트너가 있는 남성의 성매매를 ‘인정’한다는 일부 일본 여성의 답변을 두고 “너무 놀라 할 말이 없을 정도”, “말이 되지 않는 이야기”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한편 해당 영상을 제작한 유튜버는 현재 121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채널을 운영 중이며, 그의 영상들은 틱톡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