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알리·테무에서 ‘중국 한복’ 판매중”…中 쇼핑몰까지 역사왜곡 동참? [핫이슈]

작성 2024.02.06 11:12 ㅣ 수정 2024.02.06 11: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알리익스프레스 캡처
중국 뿐만아니라 한국에서도 세력을 불리고 있는 중국 대형 쇼핑몰에서 한국의 전통의상인 한복을 중국의 것이라고 표기해 판매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에 따르면 알리익스프레스는 최근 여러 국가와 대륙의 의상과 코스프레 의상을 판매하는 카테고리에서 ‘중국 한복’(한푸, 漢服)이라는 이름으로 한복을 판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을 대표하는 또 다른 대형 인터넷 쇼핑몰인 테무에서도 비슷한 행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 교수는 “한국에서도 유명한 중국 쇼핑몰이 ‘한복 공정’을 펼치고 있다. ‘중국 한복’이라는 항목을 만들어 중국의 한푸를 판매하고 있다”면서 “지난 몇 년 전부터 중국은 한복의 유래를 ‘한푸’라며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인 월간 사용자 수가 600만 명을 넘어섰고, 테무는 400만 명이 넘는다”면서 “쇼핑몰에서 한복을 검색하면 ‘한푸’도 함께 검색되고 있어 외국인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알리익스프레스 카테고리 캡처
또 “중국 기업이 한국인을 대상으로 장사를 하겠다면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야 하는데 전혀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면서 “알리와 테무는 빠른 시정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알리익스프레스의 지난 한 해 월 평균 이용자 수는 700만 명, 테무는 400만 명 이상으로 알려졌으며, 알리의 경우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 이용자도 상당수 이용하는 거대 쇼핑몰로 빠르게 성장했다.

서 교수는 “알리와 테무는 (이러한 상품 판매로) 한국 소비자를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서 교수는 지난달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에서 한국 비빔밥의 발원지가 중국으로 소개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확대보기
▲ 비빔밥의 기원을 ‘중국’이라고 표기한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 검색 결과 캡처
실제로 비빔밥을 뜻하는 중국어 ‘拌饭’(BanFan)을 검색창에 넣고 나온 백과사전 결과에는 비빔밥 레시피 등과 함께 ‘발원지역’(发源地区)에 ‘중국’이라고 쓰여진 결과가 확인됐다.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는 서 교수의 지적대로 김치와 한복 등 한국의 전통문화뿐만 아니라 윤동주와 안중근 등 역사적 인물에 대한 왜곡된 정보를 제공해 논란이 되어 왔다.

지난해 9월에는 안중근 의사의 ‘민족 집단’을 조선족으로 표기했고, 그보다 앞서 지난 몇 년 간 윤봉길 의사의 민족 집단 역시 조선족으로 표기한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