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도 ‘용의 이빨’ 깔며 방어전 돌입…전쟁 장기화 양상 [분석]

작성 2024.03.19 10:34 ㅣ 수정 2024.03.19 10: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지난 12일 우크라이나 측이 하르키우 지역에 용의 이빨을 설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이 예상을 뛰어넘어 2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군도 견고한 방어선 구축에 나서 전쟁이 장기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군이 ‘방어전에 돌입했다’면서 이는 전쟁이 더욱 길어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2년 전 개전 직후부터 미국을 비롯한 유럽 등 서방의 대대적 지원을 받은 우크라이나는 지난해 6월 대공세를 벌이며 러시아가 병합한 루한스크, 도네츠크, 자포리자 등 일부 지역을 수복하는 전과를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가 구축한 강력한 방어선에 막히면서 전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

확대보기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군의 진격을 방어하기 위해 설치한 용의 이빨. 사진=우크라이나 보안국 CNN 방송 캡처
특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점령지에 구축한 이른바 ‘용의 이빨’(Dragon’s teeth)이 강력한 방어선의 핵심이다. 용의 이빨은 콘크리트와 철근으로 된 뿔 모양의 탱크 저지용 구조물로 러시아군은 수백 ㎞에 걸쳐 세 겹으로 깔아 방어선을 구축했다. 또한 콘크리트 라인 양쪽에는 거대한 대전차 참호도 팠는데 우크라이나군은 결국 이 방어선을 넘어서지 못했다.

이처럼 대대적인 반격에도 러시아는 흔들리지 않았으며 반대로 우크라이나군은 미국의 지원이 줄어들면서 최근들어 군수품과 인력 부족에 직면했다. 결국 러시아의 총공세에 직면한 우크라이나는 지난해와는 반대로 방어전에 돌입하는 양상이다. 지난 7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쟁 발발이후 최대 위기를 맞은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군의 대공세에 맞서 방어선 구축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점령지인 마리우폴에 설치한 방어선 ‘용의 이빨’
실제로 지난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프랑스 방송과의 회견에서 “러시아군 위협에 대비해 길이가 2000㎞에 달하는 방어선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이 구축 중인 방어선은 용의 이빨을 비롯 지뢰밭, 참호, 방어 진지 등 러시아와 비슷하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분석가 세스 존스는 “러시아의 방어선은 우크라이나군의 속도를 늦추는데 매우 효과적이었다”면서 “마찬가지로 젤렌스키는 러시아군의 피해를 최대한 많이내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러시아 군사 전문가인 알렉산드르 크람치힌은 “이는 우크라이나가 공격 실패를 깨달았다는 증거”라면서 “고질적인 부패에 시달리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건설하고 방어할 능력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일축했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